공주시내 산성동에 있는 공산성은 백제 문주왕1년
(475)에 한산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하였다가 성왕
16년(538)에 부여로 천도할 때까지 5대 64년간의
도읍지인 공주를 수호하기 위하여 축조한 성이다.
사적 제12호인 공산성은 총연장 2,660m의 고대
성곽으로 해발 110m의 능선에 위치하고 있는 자연
의 요지이다. 동서로 약 800m, 남북으로 약 400m
정도의 장방형을 이루고 있다. 
원래는 백제시대의 토성이었던 것을 조선시대 때
석성으로 다시 쌓은 것이다. 성 안에는 웅진도읍기
로 추정되는 왕궁지를 비롯해 백제시대 연못 2개소,
고려시대 때 창건한 영은사, 조선시대 인조대왕이
이괄의 난을 피해 머물렀던 쌍수정과 사적비, 남문
인 진남루, 북문인 공북루 등이 남아 있다.